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한빛 예술단

좌측메뉴

  • 인사말
  • 예술단소개
  • 연혁
  • 조직도
  • 찾아오는길
HOME> 한빛예술단> 인사말

인사말

한빛예술단장김양수

자립능력의 배양은 시각장애 특수교육의 중요한 화두입니다. 시각장애인에게 있어서'자립'은 생존의 문제와 맞닿아 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은 ‘안마'를 통해 생존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중증시각장애인 상당수는 시각장애학교 등을 통해 직업교육을 받고, 안마사 자격증을
취득하여 안마업에 종사함으로써 자립 생활을 영위해 올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안마업은 현재 그 독점적 지위에 대한 법률적 분쟁을 통하여 비시각장애인들로
부터 끊임없는 문제 제기를 받고 있으며 유사업종으로 비장애인들의 진출이 활발하게 진행
됨으로써 유보직종 존립의 위기에 봉착해있습니다. 더 이상 ‘안마'가 시각장애인들의
생계를 보장해 줄 수 있는 독점적 전업으로서의 상징성과 기능을 다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공동체 다수 일반의 배려와 물질적 분담으로부터 비롯된 초라한 사회적 부양의 수동적 수혜자가 되기 보다는 스스로의 힘으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 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 받으며 살아가고자 하는 많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이러한 상황의 변화는 삶에 대한 심각한 위기로 해석 되어질 수 밖에 없는 것 입니다. 또한 이런 외적 상황변화는 직업교육의 다변화와 질적 향상을 통해 새로운 직업영역으로의 활로를 모색해야 할 책무를 특수교육과 장애인 관련 종사자들에게 안겨주고 있는 것입니다.

사회복지법인 한빛재단과 한빛맹학교에서도 안마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롭고 다양한 직업 영역의 창출을 위해 많은 고심을 해왔습니다. 그러한 노력의 와중에 우리는 시각장애인들이 지니고 있는 타고난 음악적 재능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에게는 세상을 해석하고 이해할 수 있는 눈은 없지만, 세상의 소리에 귀 기울일 수 있는 발달된 청력이 있고, 외계의 소리를 담아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맑은 영혼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들은 천부적으로 소리에 민감해, 상당수가 절대음감을 소유하고 있으며, 이것은 이들이 음악에 뛰어난 재능을 지니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였습니다.

한빛재단에서는 이들의 음악적 재능을 발굴 육성하고, 음악을 통한 직업 창출 및 자립 능력 배양을 목표로 지난 2003년부터 활동해왔던 한빛브라스앙상블을 확대 개편해, 2006년 1월 '한빛예술단'을 창단하게 되었습니다. 세계 최고의 연주단을 꿈꾸는 한빛예술단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활동을 통해 시각장애 으막인의 연주 역량을 강화하고, 다양한 연주 기회를 제공함으로서 전문 직업 연주단으로서의 면모를 갖춰가고자 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립니다.

한빛예술단장 김양수